부산패션센터   english   중국어  
     BFC News
BFC News
Trend & Market
기술경영정보
전시/행사
오늘의기업/인물
Power networking
BFC collection
creative zone
보도자료
패션영상
     섬유스트림
원 사
직 물
염 색
의 류
친환경염색/산업용섬유
인프라
채용/교육정보
     지식IN
국내패션
해외패션
마케팅
     BBS
BFC 커뮤니티
     삶의여유
패션이슈
웰빙
문화
열린세상
> 삶의여유 > 문화
우리가 사랑한 제주, 독특한 그 매력
제주는 사로잡는 힘이 있다. 누구든 제주 땅을 밟고 나면 이내 그곳을 그리워한다. 때에 따라, 머무는 곳에 따라 천의 얼굴을 가진 양 새롭게 다가오지만 특유의 빛깔만큼은 제주만의 그것이다. 에메랄드빛 바다, 잿빛의 현무암, 산과 숲 그리고 오름을 덮은 붉은 흙…오랜 시간 화산이 빚어낸 이 빛깔들 때문에 우리가 제..
정갈한 걸음걸음 조선왕조 역사를 내딛다
정갈한 걸음걸음조선왕조 역사를 내딛다창덕궁 긴 세월 정갈하게 보듬은 덕에 반들반들 윤이 난다. 편안하지만 결코 가볍지 않으며 자연스러움 속에 엄연한 질서가 깃들어 있기에 빠진 곳 하나 없도록 자꾸만 거닐고 싶어진다. 조선왕조 역사의 주 무대로 왕실의 사랑을 한 몸에 받았던 궁궐, 창덕궁으로 간다. ..
단단하게 뿌리 내린 수천 년 역사를 보았다
단단하게 뿌리 내린수천 년 역사를 보았다강화 고인돌 유적 지붕 없는 박물관, 강화도의 또 다른 이름이다. 선사시대부터 근대에 이르는 역사의 흔적을 유난히 많이 품고 있는 까닭이다. 아마도 그 시작점은 고인돌에서부터 찾을 수 있을 터. 수천 년 동안 이 땅에 뿌리내린 채 달고 쓴 시간을 고스란히 ..
서정적인 풍경 속을걷다, 녹아들다
서정적인 풍경 속을걷다, 녹아들다경주 역사유적지구 보듬고 싶은 어제와 자랑하고 싶은 오늘의 역사가 모두 이곳에 있다. 천 년도 넘은 고분 옆에 핫 하다는 문화공간이 문을 열고, 창밖 풍경으로 국보가 무심하게 걸려있는 식. 바라보고 만끽하되 훼손하지 않았기에 이 도시의 공기는 여느 곳과는 확실히 다르..
조선 왕가의 사당, 꽉 찬 침묵을 품었다.
조선 왕가의 사당,꽉 찬 침묵을 품었다종묘(宗廟)빼곡한 도시에 ‘채워진 것’은 어디에나 있다.그래서 거칠 것 없는 여백이 더욱 강렬하게 다가온다.눈에 보이지는 않지만 분명히 꽉 찬 침묵, 공간을 압도하는 절제미, 묵직한 역사로 가득한 조선 왕가의 사당 종묘는 조선시대에 조상을 얼마나 극진히 모셨는지를 보여주는..
세계의 유산이 된 정조의 꿈
세계의 유산이 된정조의 꿈수원 화성 왕이 되자마자 사도세자를 복권하고 경기도 양주 배봉산에 있던 아버지의 무덤을 수원 화성으로 옮겼던 정조. 이토록 효심이 지극했던 정조는 여기에서 그치지 않고 팔달산 아래 합리적이고 과학적이며 실용적인 성을 축조하며 그만의 개혁 정치를 꿈꾸었다.그러나 ..
백제역사유적지구
고대 동아시아문화의 중심,백제역사유적지구 가을, 공주-익산-부여를 잇는 백제역사유적지구에서는 풍성한 백제문화제가 열렸다.일대에서는 미마지(味摩之)쇼를 하는가 하면 사비 천도 행렬이나 웅진 퍼레이드가 펼쳐지기도 하고 너른 황산벌에서는 치열했던 전투를 재현하기도 했다.축제 참여는 좀 늦었..
아픈 역사의 현장에서 세계의 문화유산으로
경기도 광주시 남한산성 아픈 역사의 현장에서세계의 문화유산으로 남한산성이 새삼 화제다. 소설가 김훈의 소설을 원작으로, 별들의 전쟁을 방불케 할 만한 배우들을 내세운 영화 <남한산성>의 개봉 덕이다. 그러나 오랜 세월 영광과 치욕을 묵묵히 끌어 안아온 남한산성의 역사를 생각하면, 시류..
고려인의 얼이 과학과 종교와 만나 현재를 비추다
고려인의 얼이과학과 종교와 만나현재를 비추다 팔만대장경은 잘 알아도 장경판전은 생소한 이가 많다. ‘장경’은 부처님의 말씀을 집대성한 대장경을 말하고 ‘판전’은 대장경을 새긴 나무판을 보관하기 위해 지은 집을 의미한다. 경상남도 합천군 가야산에 있는 해인사 장경판전은 바로 이 팔만대장경 판목을 ..
양양 바다의 밤은 잠들지 않는다
여름의 절정 8월, 강원도 양양의 바다는 더 뜨겁고 눈부시다.서퍼들의 낙원으로 불리는 양양은 국내에서 손꼽히는 서핑 중심지이다.최근 몇 년사이 이색 스포츠로 각광받고 있는 서핑은 이제 마음만 먹으면 남녀노소 누구나 쉽게 배우고 즐길 수 있게 됐다. 더위에 지쳐 몸과 마음까지 질 순 없다는 그대, 올여름에는 넘실..
역사를 만나다. 자연을 거닐다.
대전이라는 도시는 참 흥미롭다. 첨단과학도시라는 수식어 뒤에 느긋한 휴식의 이미지가 따라붙고, 자연을 똑똑하게 활용한 공간이 일상적으로 발견된다. 게다가 모든 곳으로 통하는 길. 한마디로 전국 어디에서건 여행 떠나오기 좋다는 얘기다. 특히 5·18이 있는 이즈음에는 국립대전현충원의 고즈넉함이 떠오르기 마련인..
차 향기를 따라가는 길
차 향기를 따라가는 길,감탄이 팡 터지는 순간 보성 녹차밭 & 강진 다산초당 봄은 초록이다. 형광색이 도는 옅은 색부터 손에 묻어날 듯 강렬한 빛깔까지. 점점 짙어지고 깊어지는 초록으로 계절의 흐름을 가늠하는 봄에는 단연 초록이 주인공이다. 그래서 보성 녹차밭은 이맘때가 절정이다. 다시 돋..
가장 늦게, 가장 아름답게 피어나는 꽃
우리말 ‘봄’의 어원에 대해 어떤 이는 ‘불’(火)에 근원을 둔다고 말한다.‘불’의 옛말 ‘블’(火)과 ‘오다’의 명사형 ‘옴’(來)이 합쳐져서 따뜻한 불의 온기가 다가옴을 가리킨다는 것이다. 또 ‘보다’(見)라는 동사의 명사형 ‘봄’에서 온 것이라는 견해도 있다. 하지만 산등성이를 가득 덮은 화사한 진달래 군..
어둠이 빛을 이길 수 없듯,이 아픔도 나를 이기지 못하리
어둠이 빛을 이길 수 없듯,이 아픔도나를 이기지 못하리 전주 전동성당 100년의 역사를 간직한 전동성당 까만 기와지붕이 가지런히 들어선 전주한옥마을, 땅 가까이 나지막하게 이어지는 단정한 처마와 부드럽게 흘러내리는 유려한 곡선에 마음이 편안해진다. 거칠게 솟아오른 빌딩숲 사이에선 빨..
더 갈데가 없으니 새로운 세상이 열리누나
더 갈 데가 없으니새로운 세상이 열리누나 해남 달마산 도솔암 해남의 도솔산은 물건이다. 높이는 비록 500m도 안되지만, 산 전체에는 영기가 가득 차있다. 신선이 살아야 명산이라고 당나라 시인 유우석은 갈파했다. 달마산은 신선이 살만 한 입지조건을 갖추고 있다. 우선 땅끝이라는 점도 간과..
높은 곳에 올라야 전체가 보이고 큰 생각이 태어난다
높은 곳에 올라야 전체가 보이고 큰 생각이 태어난다 대구 비슬산 대견사 대구의 아버지 산이 팔공산이라면 비슬산은 어머니 산이다. 자식들 입장에서는 아버지보다 어머니가 더 중요하다. 젖을 주고 밥을 먹여주고 기저귀를 갈아주기 때문이다. 풍수의 좌향론에서 보아도 남쪽이 더 중요하다. 인..
구례 지리산 사성암
구례 지리산 사성암* 자료출처 : 국민건강보험공단
큰 강물을 건너야 삶이 이롭다
* 자료출처 : 국민건강보험공단
여름날의 마음공부
* 자료출처 : 국민건강보험공단
남해안 유일의 바닷가 철길의 낭만
* 자료출처 : 국민건강보험공단

1 2 3 4 5 6 7 8 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