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패션센터   english   중국어  
     BFC News
BFC News
Trend & Market
기술경영정보
전시/행사
오늘의기업/인물
Power networking
BFC collection
creative zone
보도자료
패션영상
     섬유스트림
원 사
직 물
염 색
의 류
친환경염색/산업용섬유
인프라
채용/교육정보
     지식IN
국내패션
해외패션
마케팅
     BBS
BFC 커뮤니티
     삶의여유
패션이슈
웰빙
문화
열린세상
> 삶의여유 > 열린세상
  인쇄하기 인쇄하기
쌈과 샐러드의 교훈
기사입력 2018-04-09 오전 10:10:00 | 작성자 bfc |
참을 수 없는 쌀라드와 쌤의 낯섦

중국 옌볜 조선족 자치주 옌지 시내에 북한 식당, 자리에 앉자마자 펼쳐 든 차림표의 맨 첫 줄이 눈에 들어온다. 쌀라드? 그런데 다른 페이지에는 똑같은 음식이 ‘사라다’로 적혀 있다. 북한의 전통 음식을 파는 식당에서 샐러드를 파는 것도 흥미롭지만 그 표기가 왔다 갔다 하는 것도 재미있다. 남쪽이든 북쪽이든 본디 서양식의 샐러드는 없었으니 음식과 그 이름 모두를 들여와야 한다. 남쪽에서는 한때 ‘사라다’라고 했다가 어느 순간부터 ‘샐러드’로 자리를 잡았다. 북쪽에서는 ‘쌀라드’라고 했다가 남쪽 손님들이 많이 찾으니 슬쩍 ‘사라다’라고도 적어놓은 듯하다.
이 지역의 북한 식당에서는 ‘쌀라드’ 혹은 ‘사라다’를 팔고 있지만 이 지역의 동포들은 샐러드 대신 ‘쌤’을 먹는다. 얼핏 들으면 오두막에 산다는 ‘샘 아저씨’가 떠오르겠지만 우리가 흔히 ‘쌈’이라고 부르는 그것이다. ‘쌈’은 당연히 ‘싸다’에서 본 말이다. 넓은 잎을 가진 갖가지 채소로 밥은 물론 온갖 음식을 싸서 먹으니 그런 채소를 뭉뚱그려 ‘쌈’이라 부르는 것이다. 과거에 과부를 몰래 데려오기 위한 ‘보쌈’이나 오늘날 삶은 돼지고기를 채소로 싸 먹는 ‘보쌈’ 모두 결국 보자기나 채소로 싸는 것이니 같은 기원의 말이다. 어찌된 일인지 ‘쌈’이 ‘쌤’이 되었지만 결국 같은 말이다.

샐러드와 쌈의 차이

사라다라고 부르든 쌤이라고 부르든 두 음식은 공통점이 있다. 모두 갖가지 채소를 어떻게든 많이 먹기 위한 음식이다. 육류 위주의 서양 식단에서 샐러드는 오롯이 채소가 중심이 되는 요리다. 온갖 채소를 썰어서 섞은 후 혹시 맛이 없을까 소스나 드레싱을 뿌리고 견과류 등으로 마무리를 한다. 우리의 밥상에서는 밥과 반찬을 놀린 후 양념장을 더해 한 입 가득 먹기 위해 갖가지 쌈이 나온다. 고기나 회 또한 듬뿍 싸서 함께 먹으니 역시 온갖 싱싱한 채소를 있는 그대로 즐기기 위한 방법이기도 하다.
그러나 샐러드와 쌈은 큰 차이점이 있기도 하다. 샐러드는 여러 채소를 섞어서 먹는다. 각자 따로 노는 채소를 소스나 드레싱을 써서 하나로 엮기도 한다. 우리 식으로 치면 무침 비슷하기도 하다. 반면에 쌈은 채소에 여러 음식을 싸서 먹는다. 안에 무엇이 들어 있든 큰 잎에 싸서 한 입에 넣으면 쌈이 되는 것이다. 채소를 섞고 그것을 다시 소스나 드레싱으로 엮어내는 것도 결국은 하나의 음식으로 만들어내는 것이고, 갖은 음식을 잎 넓은 채소로 싸서 한입거리로 만들어 내는 것이다. 결국 하나의 음식이 되지만 잘라져서 다시 모이는 것과 본래의 잎으로 나머지를 모두 싸내는 것이 다르다.

샐러드와 쌈의 사회학

샐러드는 미국의 역사와 관련해서 조금 특별한 의미를 갖는다. 더 정확하게 말하면 샐러드를 만들기 위한 그릇인 ‘샐러드 볼(Salad Bowl)’이 다인종, 다민족, 다국적 출신으로 이루어진 미국 사회를 표현하기 위한 모델로 제시된다. 출신은 다르지만 ‘하나의 미국’을 건설해야 했기에 초기에는 ‘용광로(Melting Pot)’ 모델이 제시됐었다. 그러나 모두를 녹여 하나로 만들어낸다는 것이 가능하지도, 적당하지도 않다는 것이 금세 밝혀졌다. 그 뒤로 나온 모델이 바로 샐러드 볼 모델이다. 갖가지 채소가 본래의 색과 맛은 유지하되 커다란 샐러드 볼에 담겨 소스와 드레싱으로 하나의 음식으로 엮인다는 뜻이다.
우리의 음식 쌈 또한 우리에게 말해주는 바가 크다. 쌈 속에 무엇이 들어가도 좋다. 식은 밥이지만 쌈 속에서 양념장과 어우러지면 특별한 맛을 선사한다. 쌈에 고기를 얹고 마늘과 고추를 비롯한 온갖 재료를 함께 싸서 먹으면 입 속에서 어우러진다. 어떤 재료, 어떤 음식이든 결국 쌈으로 하나 되어 우리의 입 속으로 들어가면 섞이고 어우러지면서 먹는 즐거움을 더해준다. 우리 사회에 출신이 다르고 생각이 다른 사람들이 있더라도 넓은 쌈에 싸여 하나가 된다면 샐러드 볼보다 더 나은 우리 사회의 모델이 될 수 있는 것이다.

의사들은 어떡하든 육류를 줄이고 채소류를 많이 먹을 것을 권장한다. 고기를 많이 먹어서 탈이 난다는 말은 있어도 채소를 많이 먹어서 문제라는 소리는 들어보기 어렵다.

우리 몸, 샐러드 볼 혹은 쌈

그러나 샐러드와 쌈은 그 자체만으로도 우리에게 고마운 존재일 수밖에 없다. 음식을 논하면서, 특히 건강과 관련해 음식을 논하면서 늘 문제가 되는 것은 식물성이 아니라 동물성 식재료이다. 의사들은 어떡하든 육류를 줄이고 채소류를 많이 먹을 것을 권장한다. 고기를 많이 먹어서 탈이 난다는 말은 있어도 채소를 많이 먹어서 문제라는 소리는 들어보기 어렵다. 채소만 먹으면 문제일 수 있지만 채소는 많이 먹으면 먹을수록 좋다고 권장한다. 그러니 샐러드와 쌈이 고마울 수밖에 없다. 적어도 이 두 요리는 채소가 주인이다.
미식가임을 자처하는 이들은 고기나 회를 쌈에 싸서 먹는 이들을 비웃는다. 고기의 참맛을 즐기기 위해서는 소금만 살짝 찍어 먹는 것이 좋다. 회 역시 고추냉이를 얹어 간장을 찍어 먹는 편이 낫다.
고기 자체가 맛이 없을 때 양념을 잔뜩 한 후 쌈과 같이 내기도 한다. 비싸지 않거나 물이 좋지 않은 횟감을 막회로 써서 쌈과 함께 먹기도 한다. 그러나 맛보다 건강이다. 진짜 미식가라면 쌈 속에 담긴 고기나 회의 맛도 즐길 수 있다. 그마저도 싫으면 쌈 채소를 잘게 썰어 샐러드를 만들어 먹으면 된다. 우리 몸은 고기와 채소를 모두 담을 수 있는 샐러드 볼이기도 하고 커다란 쌈이기도 하다. 자료출처 : 국민건강보험공단 

첨부파일#1 : 2018-04-09 10;12;50.jpg
 
  의견쓰기 (의견을 남기시려면 로그인을 해주세요.)
  현재 /300byte (한글 150자, 영문 300자)   
 
▲ 이전글   기쁨과 두려움 사이에서 무술년 개의 해를 맞으며
▼ 다음글   젬병? 전병은 괴로워